::: 리딩테크 :::
 

 > 고객지원 >  온라인문의

온라인문의

최고의 제품으로
고객님의 연구개발에 도움을 드리겠습니다.

'강한 불만' 고든 "앞으로 덩크 콘테스트 출전 안 한다"

페이지 정보

제품 :     작성자 : 꿈에본우성 작성일 : 20-02-23 08:17

본문

 



[점프볼=김호중 인터넷기자] 애런 고든이 단단히 뿔났다.

애런 고든은 16일(이하 한국시간) 시카고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2020 NBA 올스타전 전야제 덩크 콘테스트에서 준우승에 그쳤다. 2016년 덩크 콘테스트에서도 준우승에 그친 고든은 또 한 번 우승에 실패했다.

덩크 콘테스트 후 기자회견에서 고든은 우승자 데릭 존스 주니어에게 축하의 말을 건네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존스 주니어는 점프를 뛸 줄 아는 선수였다. 자유투 라인에서 윈드밀 덩크를 했는데, 정말 어려운 덩크였다. 잭 라빈과 많은 점이 비슷하더라"며 그를 칭찬했다.

이어 본인의 덩크를 돌아봤다. 고든은 본선 4라운드에서 226cm인 타코 폴을 넘는 덩크를 터뜨렸다. 이 덩크로 우승이 유력해 보였다. 하지만, 그는 충격적인 47점을 받으면서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우선, 그는 폴을 섭외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일화를 소개했다. "사실 샤킬 오닐을 뛰어넘고 싶었다. 하지만 오닐이 하고 싶지 않다더라"고 한 그는 "폴을 초대한 것은 팬들을 위해서였다. 경기장 모든 사람들이 '타코'를 외치고 있었다. 그러자 '안 될 게 뭐가 있겠나, 해보자'란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고든은 준우승이 확정되고도 밝은 미소를 유지했다. 하지만 인터뷰가 진행되자 그는 조심스럽게 점수에 대한 불만을 제기했다.

"마지막 시도에서 점수(47점)를 받고 놀랐다. 226cm 선수를 넘은 나에게 9점을 준 사람이 있었다. 누가 9점을 줬는지는 모르겠다. 꼭 찾아내겠다"는 농담 섞인 말을 하는 그의 표정은 착잡해 보였다.



이어 고든은 구체적인 불만을 제기했다. "우리는 4개의 덩크를 하러 온다 (예선 2개, 본선 2개). 나는 연속 4개의 덩크, 아니 5개의 덩크를 만점을 받았다. NBA 덩크 콘테스트에서 5연속 만점, 그걸로 끝났어야 한다"고 했다.

그의 말대로 덩크 콘테스트 시스템상 문제점이 분명했다. 예선전을 모두 만점을 받으며 지배한 고든에게 아무것도 주어진 것이 없었다. 예선 1차 시기에서 46점을 받는 등 '힘을 뺀' 존스 주니어는 본선에서 수혜자가 되었고, 예선을 모두 50점을 받을 정도로 '성실했던' 고든만 피해를 본 것이다. 


또한, 심사위원의 선정도 논란을 남기기 충분했다.

드웨인 웨이드는 마이애미 히트 데릭 존스 주니어의 본선 진출을 돕기 위해 예선에서는 팻 코너튼, 본선에서는 우승을 위해 고든에게 박한 점수를 준 것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진실 여부를 떠나 이런 논란이 나온다는 것 자체가 시스템상의 문제점을 보여주는 대목.


결국 '비운의 2인자' 고든은 대회 포기를 선언했다.

"앞으로 덩크 콘테스트에 참여하지 않겠다. 나는 두 개의 트로피를 받았어야 된다"고 한 그는 "다음에는 3점슛 대회에 참여해 보겠다"는 목표를 남기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65&aid=0000197360


ㅜㅜ